처벌받고 또 주먹 휘두르는 학생들…울산 재발 학교폭력 147건

조회수832의견0

울산에서 최근 3년간 재발한 학교폭력이 147건으로 조사됐습니다.

6일 울산시교육청에 따르면 2014년 3월부터 올해 9월까지 가해 학생이 다시 폭력을 행사한 것은 135건, 피해 학생이 또 폭행을 당한 것은 12건으로 나타났습니다.

학교별로는 초등학교에서 가해 20건과 피해 4건, 중학교에서 가해 71건과 피해 2건, 고등학교에서 가해 44건과 피해 6건이 각각 재발해 중학교에서 발생한 학교폭력 재발 건수가 상대적으로 많았습니다.

모 중학교에선 9건, 다른 중학교에선 8건의 학교폭력이 각각 재발했습니다.

이 기간 전체 학교폭력 중 재발한 비율은 초등학교 13%, 중학교 7%, 고등학교 12%로 평균적으로 울산에서 발생한 학교폭력 10건 중 1건은 이전에 처벌은 받은 학생이 다시 일으킨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학교폭력 재발에 따른 처분은 서면 사과, 특별교육, 봉사활동 등이 대부분이었으나 24명은 전학, 3명은 퇴학 조치를 받았습니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교사와 함께 점심을 먹거나 여행하는 어깨동무 프로그램 등 가해 학생 맞춤형 멘토링을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뉴미디어팀]

프로그램:

주요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