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입 수능일 지진 날라…시험장에 심리상담사 배치

울산시교육청이 대입 수능일 지진이 발생할 것을 대비하고 있습니다.

울산에서는 오는 17일 전체 26개 시험장(학교)에서 1만3천707명이 시험을 봅니다.

시교육청은 시험장 중 앞선 “경주 지진”으로 피해가 발생한 14곳에 교육부 관계자, 민간건축전문가 등과 함께 안전점검을 했습니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대부분 균열이 미세해 시험을 치르는 데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6일 밝혔습니다.

교육청은 또 수능 당일 지진 발생에 대비해 학생 대피를 유도할 복도 감독관을 기존 3명에서 4명으로 늘리고, 심리 상담사를 시험장당 1명씩 새로 배치하기로 했습니다.

교육청 관계자는 “다양한 상황 발생에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