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건강365-극외측디스크

{앵커: -허리가 아파서 디스크 수술까지 했는데도 별다른 호전이 없는 분들이 있습니다.

-혹시 옆구리 디스크가 아닌지 진단이 필요한데요. 자세한 내용 화면으로 준비했습니다. }

{리포트}

옆구리 디스크 또는 극외측 디스크 라고 들어보셨나요?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환자 수가 꾸준히 늘고 있습니다.

우리가 잘 알고 있는 허리디스크와 어떤 차이점이 있을까요?

{선우성 해운대부민병원 척추센터 과장 / 인제대학교 부산백병원 신경외과 외래 부교수, 대한척추신경외과학회 정회원 }

두 질환의 차이는 디스크의 돌출방향에 있습니다.

일반적인 추간판 탈출증은 척추강 안에서 뒤쪽 척추신경으로 돌출돼 신경을 압박하고 통증을 유발하는데요.

반면 극외측 디스크는 척추강 바깥에서 옆쪽으로 돌출돼 가지신경이라고 부르는 신경의 신경절을 눌러 극심한 통증을 유발한다는 차이가 있습니다.

극외측 디스크는 주로 50대 전후의 여성에게 많이 나타났는데요.

최근에는 운동부족 등의 영향으로 삼사십대 환자도 늘고 있습니다.

척추 사이에 완충 역할을 하는 디스크가 후방이 아닌 측면, 옆쪽으로 돌출돼 신경을 누르면서 통증이 발생하게 되는데요.

보통 갑자기 나타나는 심한 허리통증과 하지의 통증이 발생되는 경우가 많으며 정확한 진단이 되지 않을 경우 일반적인 치료에 증상 호전이 없는 경우가 많습니다.

심할 경우 엉덩이와 허벅지가 당기고, 갑자기 다리에 힘이 풀리거나 심각한 마비증세까지 유발할 수 있습니다.

극외측 디스크는 일반적인 검사로는 이상을 발견하기 힘듭니다.

척추 전면을 촬영할 수 있는 MRI로 정확한 진단이 가능합니다.

먼저 정확한 진단이 우선적으로 필요하며 다른 디스크와 같이 초기에는 신경주사나 약물치료, 운동으로 치료합니다.

그런데 증상이 호전되지 않을 경우 척추내시경을 이용한 시술과 현미경을 이용한 수술을 시행할 수 있습니다.

간단한 시술의 경우 빠르면 2-3일정도의 입원기간 후 퇴원하실 수 있으며 현미경을 이용한 수술의 경우 7주일 정도의 입원기간이 필요합니다.

극외측 디스크가 진행되면 허리와 다리 근육이 약해집니다.

근육을 튼튼하게 하는 운동을 꾸준히 해야 합니다.

어떠한 질환이든 무엇보다 예방이 중요합니다.

평소 허리근육을 강화할 수 있는 걷기, 수영, 자전거타기의 운동을 꾸준히 하고, 의자에 오래 앉아있을 경우 허리를 구부리지 말고 곧게 펴는 자세를 유지하는 습관을 기르는 것이 좋습니다.

극외측 디스크가 생소하다고 해서 방치하면 안 됩니다.

다리 마비 같은 심각한 후유증으로 이어질 수 있어서 적극적으로 치료해야합니다. 건강365였습니다.

KNN관리자  
  • KNN관리자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