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경남 교육감 측근 등 학교 납품 비리 '확인'

{앵커:
박종훈 경남교육감의 측근과 친인척이
학교 물품 납품 과정에 개입하고 돈을 받은 정황이 드러났습니다.

정기형기자입니다.}

{리포트}

학교 물품 납품 과정에서 뒷돈이 오간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창원지검 마산지청은 경남교육청 학교물품 납품 과정에 개입하고 뒷돈을
챙긴 혐의로 5명을 구속 기소했습니다.

이들은 박교육감의 선거사무장 출신과 이종사촌 그리고 외곽조직 사람들로 확인됐습니다.

지난 9월 경남학교안전공제회로
교육청 담당 공무원을 불러내 특정업체의 창틀과 난간 지지대 등을 납품하도록 압력을 행사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특정 업체로부터 2천9백여만원을 받았습니다.

박교육감의 또다른 친인척도 또다른 업체로부터 비슷한 수법으로 1천 5백만원을 받기도 했습니다.

{안희준/창원지검 마산지청 부장검사/"뒷 돈을 마련하기 위해 품질이 떨어지는 제품과 불량 제품을 쓰는 유혹에 빠지기 쉽습니다. 그렇게 되면 학교 안전 시설물의 부실화로 연결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이들은 신설학교에 태양광 설비 납품을 도와주고 20%를 받기로 하는가 하면,

LED 납품을 하도록 해주는 댓가로
천 6백여만원 상당의 주식을 받기도 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이 LED업체로부터 3천 7백만원 상당의 주식과 돈을 받은 교육청 공무원 54살 김모 씨도 구속 기소됐습니다.

이와관련해 경남교육청은 업무에 투명성을 높이고 부당한 개입이 없도록 하겠다는 사과문을 발표했습니다.

KNN 정기형입니다.

정기형 기자
  • 정기형 기자
  • ki@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