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때 떠밀려온 해조류로 에탄올 생산…친환경 재활용 대안

태풍에 떠밀려온 폐해조류로 바이오 에탄올을 생산하는 공정을 밝힌 대학원생의 연구논문이 국제학회에서 우수포스터상을 받았습니다.

부경대는 생물공학과 대학원생 선우인영(26·여) 씨의 연구논문 “광안리 폐해조류와 다양한 효모의 공배양발효를 통한 에탄올 생산”이 최근 일본 미야자키에서 열린 국제학회 YABEC(Young Asian Biochemical Engineer`s Community) 2016″에서 우수포스터상을 받았다고 9일 밝혔습니다.

해조류를 이용한 바이오 에탄올 생산기술은 보편화돼 세계 각국에서 이뤄지고 있지만, 이번 연구처럼 태풍으로 해변에 떠밀려온 폐해조류를 이용해 재활용한 사례는 드뭅니다.

선우 씨는 지난해 태풍의 영향으로 광안리에 떠밀려온 모자반 등 폐해조류를 수거해 실험을 진행했습니다.

그는 폐해조류를 전처리와 발효과정을 거쳐 바이오 에탄올을 생산할 수 있는 효율적인 공정을 밝혀냈습니다.

그는 80g/ℓ의 해조류에 황산을 넣고 섭씨 160도로 가열해 효소처리를 하는 전처리과정을 거친 뒤 용도에 맞게 키운 효모로 3일간 발효시켜 19g/ℓ의 바이오 에탄올을 생산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그는 폐해조류를 전처리한 뒤 효모로 발효하는 공정을 최근 특허 출원했습니다.

바이오 에탄올을 생산하는 과정을 담은 이 연구논문은 최근 일본 미야자키에서 열린 국제학회 “YABEC 2016″에서 우수포스터상을 수상했습니다.

YABEC은 한국, 일본, 대만, 중국 등 4개국으로 구성된 학술회의로 1995년부터 4개국이 번갈아가며 매년 열고 있습니다. 우수포스터상은 국가별로 우수한 연구자 2명씩 선발해 수여하는 상입니다.

김성구 지도교수는 “이번 연구는 태풍 등으로 바닷가에 대량으로 떠밀려와 환경오염과 쓰레기 처리비용을 유발하는 폐해조류를 친환경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부산 광안리 해수욕장과 해운대 해수욕장에는 매년 태풍 때마다 많게는 수백t의 폐해조류가 해변에 떠밀려와 수거에 많은 인력과 예산이 들어가는 등 처리에 골머리를 앓고 있습니다. [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