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14일이 진짜 슈퍼문…68년 만에 지구와 최근접

조회수7.14K의견0

오는 14일 밤의 달은 보름달이자 가장 지구와 가까워져 사실상 “가장 크게 보이는” 슈퍼 문이 됩니다.

맨눈으로 보는 달이 훨씬 커지는 이 현상은 1948년 이후 68년 만에 처음 나타나며 앞으로 28년 후인 2034년까지 발생하지 않습니다.

PEP20161017081101034_P2

3일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에 따르면 14일은 태양, 지구, 달이 순서대로 늘어서 인력 작용으로 달이 지구에 가장 가깝게 접근합니다.

달과 지구는 중심핵에서 거리가 매달 달라져 35만7천∼40만6천㎞에 이르지만, 이번 슈퍼 문은 수십 년 만에 가장 가까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 경우 지구와 가장 가까운 지점에서 달은 직경으로 14%가량, 면적으로 30%가량 더 크게 보이고 지구에서 가장 멀리 떨어졌을 때보다 30% 밝기도 합니다.

PXI20161017010501034_P2

그러나 달이 보이는 크기는 상황에 따라 달라지거나 착시 효과가 나타나 일률적으로 말하기는 어렵습니다.

예컨대 달이 수면이나 지평선에 낮게 걸렸을 경우 나무 또는 빌딩에 대비돼 중천에 떠 있을 때보다 더 크게 보여 장관을 이룰 것으로 예상됩니다.

슈퍼 문은 지난달에도 나타났듯이 12월 14일에 다시 등장할 예정입니다.

다만 12월 슈퍼 문은 덜 달가운 부작용을 낼 수도 있습니다.

너무 밝아서 쌍둥이자리를 중심으로 쏟아지는 “쌍둥이자리 유성우” 우주쇼를 관람하지 못할 가능성이 있습니다.[뉴미디어팀]

프로그램:

주요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