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정가표정-김무성 '대통령 탈당*지도부 사퇴' 요구

{앵커:새누리당 친박-비박간 갈등이 갈수록 첨예해지고 있습니다.

발언 수위만 놓고 보면
거의 분당 수순인 듯 한데
지역 의원들도 각자 입장에 따라
공방을 벌이고 있습니다.

정가표정 김건형 기자입니다.}

{리포트}

현 정국 해법에 대한 시각차는
여야간에만 있는 게 아닙니다.

새누리당 내에서도 비박계는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강경 입장은 물론 당 지도부 사퇴를 밀어붙이고 있습니다 있습니다.

그 구심점에 김무성 전 대표가
있습니다.

직접 기자회견까지 자청해
청와대를 향해 포문을 열었습니다.

내용을 뜯어 보면 야당의 주장과
크게 다르지 않았습니다.

지역 의원들 가운데 김 전 대표와
비슷한 목소리를 내고 있는 이는
장제원, 이진복, 김세연, 윤한홍,
이군현, 하태경 의원 등입니다.

그렇다보니 같은 PK 출신끼리도 곳곳에서 충돌이 벌어지기 시작했습니다.

지난 8일 당 원내대책회의에선
'최순실 책임론'을 놓고
비박계 하태경 의원과
친박계 김도읍 의원이
서로 고성을 주고 받기도 했습니다.

사태 인식에 대한 차이에다
해묵은 주도권 다툼까지 재현되면서
이번엔 갈라서야된다는 소리가
양측에서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친박을 축출하든, 비박이 탈당을
하든 분당을 하자는 건데요,

하지만 당장 분당이 현실화되긴 힘들꺼란 전망이 현 시점에선 많습니다.

분열을 피하는 게
보수 정당의 기본 속성인데다
양측 모두 구심점이 될만한 유력한
대선주자가 아직은 없기 때문입니다.

KNN 김건형입니다.

김건형 기자
  • 김건형 기자
  • kgh@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