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시티 이영복 부산지검 도착…성실히 조사받겠다

검찰 소환을 피해 석 달 넘게 잠적했다가 10일 밤 검거된 해운대 엘시티 시행사 실소유주 이영복(66) 회장이 11일 새벽 부산지검에 도착했습니다.

이 회장은 이날 새벽 3시 16분쯤 검찰 승합차를 타고 부산지검에 도착했습니다.

마스크를 쓴 이 회장은 수갑을 차고 양팔을 검찰 수사관들에게 붙들린 채 검찰청사로 들어서기 전 포토라인에 섰습니다.

이어 최순실 씨를 아느냐는 질문에는 눈을 감고 잠깐 머뭇거리더니 고개를 저었습니다.

자수 의사를 나타냈다가 검거된 이유와 도피 기간 행적을 묻자 그는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고 검찰 청사로 들어갔습니다.

이 회장은 석 달 넘게 도피생활을 한 탓인지 초췌하고 피곤한 모습이었습니다.

검찰은 이 회장을 상대로 주요 혐의 인정 여부와 현재 심경, 도주 기간 행적 등을 간단히 조사하고 나서 부산구치소에 수감할 예정이니다.

검찰은 11일 오후 이 회장을 검찰청사로 데려와 500억원대 비자금 조성 혐의와 사용처, 정관계 로비 의혹 등에 관해 본격적인 조사를 시작할 계획입니다.

한편 검찰은 이 회장의 신병 확보 경위에 대해 “자수가 아닌 검거”라고 밝혔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가족과 지인의 설득으로 자수하러 부산으로 오다가 이씨가 마음을 바꿔 서울로 가서 다시 은신하려다가 가족 신고로 경찰에 붙잡혔기 때문에 자수로 인정하기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500억원대 회삿돈을 횡령하거나 가로챈 혐의로 공개수배된 이 회장은 올해 8월 초 검찰 소환에 불응하고 잠적했다가 10일 오후 9시 10분쯤 서울 한 호텔 앞에서 경찰에 붙잡혀 부산지검으로 압송됐습니다. [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