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삭감된 최순실 예산 PK로 끌어오나?

{앵커:내년도 예산안을 심사하고 있는 여야가 5천억원 정도로 추산되는 최순실 예산을 삭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삭감분만큼 부산경남으로 더 끌어올 수 있는 국비가 더 생긴 셈인데,
각 지자체별 물밑 경쟁이 치열할
전망입니다.

서울에서 김성기 기자입니다.}

{리포트}
내년도 정부예산의 ‘최순실 예산’은 줄잡아 5천억원 정도입니다.

“문화체육부의 창조융합벨트 조성 천2백억원을 비롯해,외교부의 코리아에이드 백40억원,보건복지부의 개발도상국 협력 백80억원 등 입니다.”

야당은 물론,여당도 관련 예산의 삭감 입장을 공식적으로 밝혔습니다.

관건은 최순실 예산 삭감으로 국비 증액 여지가 생긴 만큼,부산경남으로 얼마나 끌어오는냐 입니다.

특정 사업에 지원은 어렵겠지만,증액이 필요한 지역 현안사업이나 삭감 위기에 놓인 예산이 살아날 가능성이 생긴셈입니다.

부산 도시철도 노후시설 개선 예산이나,지역 주력산업인 조선해양 관련 예산 증액도 기대해 볼 만합니다.

{최인호/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위원장/”도시철도 노후시설 개선사업에 316억원 전액이 상임위에는 반영이 됐고,문화복합형 주거환경 관리 예산 106억도 전액 반영이 됐습니다.”}

때문에 예산안조정소위에서 다음주 중반부터 논의될 증액 심사가 중요합니다.

최순실 예산 삭감분을 각 지자체별로 끌어오기 위한 물밑작업도 분주합니다.

{윤상직/국회 예산안조정소위 위원/내년도 예산이 낭비하는 것이 없이 각계각층의 요구를 다 담도록…”}

“반면에 최순실 예산으로 의심받고 있는 지역별 창조경제혁신센터 관련 예산은 삭감이 불가필 할 것으로 보입니다.

서울에서 KNN김성기입니다.”

김성기 기자
  • 김성기 기자
  • skkim@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