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검찰 조사 이영복 로비 의혹 부인

5백억원대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로
지난 주말 구속된 이영복 엘시티
회장이, 검찰 조사에서 정관계 로비 리스트도 없고 로비를 한적도 없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부산지검 특수부는
이 회장의 비자금 조성 혐의는
수사가 어느 정도 속도를 내고 있지만
비자금 사용처와 관련한 정관계
로비의혹은 이 회장이 강하게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며, 확인해 볼 만한
내용이 나온 게 없다고 밝혔습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