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중견 항공사라 불러다오 저비용항공 실적 고공비행

저비용항공사들의 노선 개설 경쟁이 어느 때보다 치열한 가운데 제주항공에 이어 에어부산도 역대 최고 분기실적을 기록했습니다.

에어부산은 3분기 보고서에서 매출 1천266억원, 당기순이익 202억원을 실현했다고 16일 밝혔습니다.

3분기 누적으로는 매출 3천325억원, 당기순이익 363억원을 달성했습니다.

2008년 3월 출범한 에어부산은 출범 2년 만인 2010년 첫 흑자를 낸 뒤 올해 1분기 사상 최대 실적(매출 1천33억원, 당기순이익 172억원)을 거뒀으며, 2분기 만에 최대 실적을 갈아치웠습니다.

박진우 에어부산 홍보과장은 “3분기 국외여행붐과 저유가 지속 등 영업환경이 비교적 우호적이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앞서 지난 14일 저비용항공사 중 유일한 상장기업인 제주항공도 역대 분기 최고인 2천217억원의 매출과 382억원의 영업이익을 실현한 보고서를 공시했습니다.
[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