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의회 원전사고 대비 학생 안전대책 세워야

울산시의회 교육위원회는 16일 행정사무감사에서 “원전 사고 때 학생 안전을 위해 학교에 방사선 보호장구를 갖추고 대피 훈련도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성룡 부의장은 “원전사고로 방사선이 누출됐을 때를 대비해 방호복, 방독면과 방진 마스크를 갖춘 학교가 없다”며 “시교육청은 일선 학교가 방사선 보호장구를 갖추도록 지원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부의장은 “울산의 모든 학교가 원전 및 석유화학공단 반경 30㎞ 내에 있으며 일부는 원전에서 2㎞밖에 떨어져 있지 않다”며 “보호장구를 구비하면 석유화학공단의 대형 가스누출 사고에서도 학생들의 안전을 도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최유경 의원은 “원전 반경 30㎞ 이내 주민에게는 요오드 알약을 한 알씩 지급해 갑상선 암을 예방하도록 하고 있다”며 “그런데 일선 학교에서는 요오드 알약 배급처와 복용방법을 거의 모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최 의원은 “심지어 고리원전 주변 학교 5곳 모두 요오드 알약을 구비하지 않고 있다”며 “자치단체나 보건소에서 알약을 관리할 것이 아니라 방사선 누출 사고 때 학생들이 즉시 약을 복용할 수 있도록 학교에서 관리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제안했습니다.
[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