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지검, 최순실 친목계주 주거지·사무실 압수수색(종합)

해운대 엘시티(LCT) 비리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이영복(66·구속) 회장과 최순실씨가 같은 친목계를 했다는 의혹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부산지검 특수부(임관혁 부장검사)는 17일 오전 이 회장과 최순실씨가 함께 하는 것으로 알려진 친목계 계주 K모씨의 서울 주거지와 사무실을 압수수색했습니다.

검찰은 수사관들을 보내 K씨 집과 사무실 등지에서 친목계와 관련한 내용을 살펴볼 수 있는 서류와 자료 등을 확보했습니다.

구체적으로 친목계 회원 명단, 곗돈 납입 내역, 곗돈 지출 내역 등이 담긴 서류를 집중적으로 살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이 회장과 최씨의 관계를 확인하려고 친목계 모임 활동 내용도 파악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날 압수수색은 이 회장이 엘시티 시행사 유치와 1조7천800억원 짜리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대출을 받으려고 같은 친목계원인 최씨에게 청탁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수사하기 위해 이뤄진 것으로 보입니다.

이 회장이 친목계에서 계원인 재력가들에게 엘시티 아파트 분양을 권유해 “큰 손”들이 거액을 들여 아파트를 대거 사들였다는 의혹도 나왔습니다.

30여 년 전 처음 시작된 해당 친목계는 강남 일대의 건물주, 개인사업가, 원로 배우 등 20여 명이 계원으로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친목계 한 달 곗돈은 수천만원대인 것으로 전해졌으며, 이 회장은 검찰 추적을 피해 석 달간 도피하면서도 곗돈을 납입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이날 오전 이 회장이 자주 출입한 것으로 알려진 서울 고급주점 사장의 집도 함께 압수수색했습니다.
[뉴미디어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