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tar
※ 화면낭독기(센스리더 등)를 이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보기를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보기

지스타, 부산 대표 축제로 자리매김

조회수1.56K의견0

올해 지스타에는 세계 35개 나라 653개 업체가 참가했습니다.

2005년 경기도 일산에서 열린 1회에 비해 4배 넘게 늘어났습니다.

이런 급성장에는 부산시의 전폭적인 지원이 큰 몫을 했습니다.

또 국내는 물론 해외 바이어들의 참가 역시 눈에 띄게 늘고 있습니다.

이런 성과에는 해양도시 부산의 관광 인프라도 큰 몫을 하고 있습니다.

당초 서울 등 수도권을 선호하던 국내 게임업체들 역시 많이 바뀌었습니다.

전국의 게임 마니아들이 11월이면 부산으로 몰리는 지스타의 열기를 확인하면서 분위기가 달라졌습니다.

특히 내년 개최지 선정을 앞두고 부산에서 8년 동안 쌓은 내공의 가치가 더욱 주목받고 있습니다.

부산국제영화제처럼 지스타가 앞으로 부산이라는 이름을 단 또 하나의 대표적인 축제로 자리잡을 수 있을지에 대해,

올해 지스타 2016의 성과가 가장 중요한 가늠자가 될 전망입니다.

KNN 표중규입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