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권 시민단체, 특검법 반대 기권 경남의원 규탄

국회 최순실 특검법 표결과정에서 반대하거나 기권한 경남지역 국회의원에 대해 지역 야권과 시민단체가 비난하고 나섰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은 국민들로 부터 선택된 국회의원이 국민 요구를 거부하는 것은 의원 자격이 없다며 그 이유를 밝히라고 촉구했습니다.

박근혜퇴진 경남운동본부도 경남도민에 대한 배반행위라며 도민들의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최순실 특검에 대해 박완수 의원은 반대를, 거제 김한표 진주갑 박대출의원은 각각 기권표를 던졌습니다.

진재운 기자
  • 진재운 기자
  • spring@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