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tar
※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사상 최대규모 지스타 2016 폐막

{앵커:

국내 최대 규모의 게임쇼인
“지스타 2016″이 관람객 22만명이라는 새로운 기록을 갱신했습니다.

부산의 대표 축제이자
부산이 이제 명실상부한 게임 산업의 메카로 자리매김하는데 손색이 없어 보입니다.

이태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전시장이 다양한 게임을 즐기려는 사람들로 발디딜 틈이 없습니다.

가족단위 나들이객은 물론이고,
수능을 마친 수험생도 많습니다.

{이재희/부산 해운대구/주말에 처음 지스타 와봤는데 다양한 게임들이 너무 많이 있고 재미있는게 많아서 친구랑 같이 놀기에 좋은 곳 같아요. 다음에도 한 번 또 와보고 싶어요.”}

나흘동안 펼쳐진 이번 행사에는 국내외 게임팬 22만여명이 찾았습니다.

지난해보다 2만명 정도 더 많은데,
역대 최다 관람객 기록을 경신했습니다.

{서병수/부산시장/”부산에서 개최되는 기간동안 괄목할만 한 성과를 거두었습니다. 양적인 측면에서 4배 이상의 성장을 거두었고요.”}

다양한 체험거리 가운데 가상현실 게임, 이른바 VR게임은 단연 인기입니다.

새로 출시된 스마트폰 게임도 팬들의 눈길을 사로 잡기에 충분했습니다.

게임업체 입장에서도 이만한 홍보효과가 없습니다.

{최기용/게임업체 관계자/”다운로드가 지스타 기간 대비해서 많이 늘었고요. 하루 최고 매출도 지스타 기간에 달성했습니다.”}

여기다 게임 중계와 다채로운 문화공연 행사도 마련돼, 축제 마지막날의 열기를 한껏 끌어 올렸습니다.

“국내 최대 게임쇼인 지스타가 부산을 대표하는 또 하나의 축제로 자리잡고 있습니다. KNN 이태훈입니다.”

이태훈 기자
  • 이태훈 기자
  • lth4101@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