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부산항 환적화물 이탈 가속화

한진해운 법정관리 여파로 부산항의 환적화물이 큰 폭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부산항만공사는 지난달 부산항의
환적화물이 81만 6천여개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 이상 줄었고,
신항 한진터미널의 10월 물동량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55%나 줄었다고
밝혔습니다.

김동환 기자
  • 김동환 기자
  • onair@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