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가장 아찔한 데이트 현장이 아닐까 생각하는 장소

내려다보기만 해도 아찔한 중국 톈진의 117층 건물의 공사 현장.

도로를 달리는 자동차가 작은 점처럼 보일 정도죠.

이때 하늘로 쭉 뻗은 기중기를 안전장비도 없이 성큼성큼 오르는 남녀가 카메라에 포착됩니다.

러시아의 모험가인 남자와 그의 여자친구입니다.

남들은 엄두조차 내지 못하는 극한의 장소에서 이렇게 둘 만의 데이트를 즐긴다고 합니다.

자칫하다가 불의의 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는 상황.

하지만 이들은 기어이 정상에 올라 도시의 풍경을 감상합니다.

목숨까지 걸고 왜 이런 도전을 하는 것인지… 알기가 쉽지는 않네요.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