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검찰,비자금 관련 국정원 전 간부 집 압수수색

엘시티 비리 의혹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은 전 국정원 간부이자 이영복 엘시티 회장이 차린 유령회사 대표 66살 A 씨 집을 압수수색해 현금 흐름 등을 살피고 있습니다.

해당 업체는 지난해 5월, 이 회장이
운영하는 계열사로부터 부동산을 사들인 뒤 이를 담보로 부산은행에서 230억원을 대출받았습니다.

이재현 PD
  • 이재현 PD
  • knews@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