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2살 아동 던져 숨지게 한 장애인 무죄

2살 아동을 3층 난간에서 던져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발달장애인에게 최종 무죄가
선고됐습니다.

대법원 2부는 살인 혐의로 기소된
1급 발달장애인 20살 이모 씨에
대한 상고심에서, 무죄를 선고하고
치료감호를 명령한 원심 판결을
확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씨는 지난 2014년 12월
부산 사하구의 한 사회복지관
3층 복도에서 처음 만난 2살 아동을
난간 밖으로 던져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