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고리 5·6호기 위험 vs 안전 공방

부산과 울산 원전지역에 추가 건설되는 신고리 5·6호기를 둘러싼 안전성 논란이 쉽게 사그라지지 않고 있습니다.

부산시와 산업통상자원부는 24일 오후 2시 벡스코에서 “신고리 5·6호기 건설 필요한가”라는 주제로 원전 안전성 관련 시민·전문가 토론회를 열었습니다.

이날 토론회에서 김유창 동의대 교수는 “신고리 5·6호기 위험성과 주민수용성”이라는 주제발표에서 신고리 5·6호기 건설을 백지화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교수는 “신고리 5·6호기는 미국 핵규제위원회의 중대 사고를 가정한 원자로 위치제한 기준에 따라 인구중심지로부터 32∼34㎞ 떨어져 있어야 하는데도 정부는 작은 사고를 가정해 원자로와 인구중심지 이격거리를 4㎞라고 주장하며 건설을 허가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또 “신고리 5·6호기 건설로 모두 10기의 원자력 발전소가 밀집하게 되면 다수호기 안전성 평가를 해야 하는데도 정부가 법 개정 전이라는 이유로 안전성평가를 외면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지진에 대비해 신고리 5·6호기 주변 40㎞ 내부의 단층을 모두 조사해야 하지만 정부는 일부만 조사했고, 해안단층도 기존자료를 인용하는 등 형식적인 조사를 거쳤다”며 “고리원전에 일본 후쿠시마 같은 사고가 나면 부산은 340만 모든 시민이 피난해야 하고 향후 400년간 사람이 살 수 없는 도시가 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반해 한국수력원자력 이종호 기술본부장은 “고리원전의 내진설계 및 안전성” 발표에서 “신고리 5·6호기 반경 40㎞ 내 16개 활성단층을 조사한 결과 설계에 고려할 만한 활성단층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해저지형과 지질 분석을 위해서도 탄성파를 이용해 해저 아래 지층과 단층구조를 확인해보니 활동성 단층이 없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신고리 5·6호기가 들어서는 부지도 보통암 이상의 견고한 암반에 위치하고, 부지 내 활동성 단층도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본부장은 “자연재해에 대비해서도 내진성능 향상과 해안방벽 등으로 사고유발 요인을 제거했고, 이동형 발전차와 피동형수소제거설비 등 사고 대응설비를 충분히 갖춰 안전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자연재해 대비 설계와 공유설비 금지 등 위험요인을 근원적으로 제거해 여러 기의 원전이 밀집했다고 하더라도 안전성에는 영향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