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불고 있어 이창희 진주시장 막말 논란

이창희 경남 진주 시장이 시의원들에게 내뱉은 막말을 놓고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국민의 당·정의당·노동당·진주 녹색당 등 지역 야당은 24일 진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시장이 지난 21일 진주시의회 본회의장에서 시의원들과 악수를 하던 중 류재수 시의원에게 “자식이 까불고 있어”라며 막말을 한 것에 대해 사과해야 한다”라고 주장했습니다.

이들은 이 시장이 발언에 항의하는 강민아 의원에게도 “너나 잘해”라며 막말을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들은 “시민을 대표해 시정을 감시하고 견제하는 시의원에게 막말을 퍼부은 것은 시의회를 공개적으로 모욕한 것이며 시민들에게 모멸감을 준 행위”라며 “정치적,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시의회는 지난 22일 이 시장의 막말에 대해 시의회 의장 명의로 공개 사과를 요구하는 공문을 진주시에 보낸 바 있습니다.

앞서 지난 19일 진주시 평거동 10호 광장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2차 시국대회”에서 류 의원은 “진주시 행정이 전국에서 제일 개판”이라며 “개판행정을 반드시 밝혀내고 진주시장이 물러날 수 있도록 투쟁하겠다”고 발언한 바 있습니다.

이와 관련, 진주시청 실·국장들도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류 의원 발언은 진주시 공무원들의 사기를 떨어트리고 자괴감에 빠져들게 한다”라며 “당장 해당 발언을 취소하고 진주시 공무원들에게 공개로 사과하라”고 요구했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