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공부 못하는 중·고생 비율 2년연속 전국최저

울산의 기초학력 미달 학생 비율은 전국에서 가장 낮고, 보통 이상 학력 학생 비율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공부 못하는 학생은 적고 보통 수준 이상의 학생이 많다는 것입니다.

울산시교육청은 “2016년 국가수준 학업성취도 평가 결과”를 29일 발표했습니다.

울산 중학생 중 기초학력 미달 학생 비율은 0.8%, 고등학생은 0.9%로 전국에서 가장 낮았습니다. 전국 평균은 중학생 3.6%, 고교생 4.5%입니다.

울산의 기초학력 미달 학생 비율은 지난해 평가에서도 중학교 1.2%, 고등학교 0.8%로 전국 1위를 기록해 2년 연속 전국에서 가장 좋은 성적을 냈습니다.

보통 이상 학력 학생 비율도 1위를 차지했습니다.

중학생 중 86.5%, 고교생 중 91.7%가 “보통 학력 이상” 학생으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습니다. 전국 평균은 중학생 77.7%, 고교생 82.8%입니다.

보통 이상 학력 중학생 비율은 2년 연속 최상위, 고교생은 지난해 전국 3위에서 올해 1위로 뛰어올랐습니다.

울산 62개 중학교 가운데 기초학력 미달 학생이 1명도 없는 곳은 17곳27.4%, 42개 고등학교 중에선 11곳26.2%으로 조사됐습니다.

또 전교생이 보통 이상 학력인 곳은 특목고와 자사고 등 4곳, 95% 이상이 보통 이상 학력인 곳은 일반고 13곳으로 집계됐습니다.

전교생의 85% 이상이 보통 이상 학력인 중학교는 38곳으로 나타났습니다.

과목 중에선 고등학교 국어 성적 향상이 두드러졌습니다.

고교 국어 교과에서 보통 이상 학생 비율은 지난해 전국 8위 85.2%, 올해 2위 89.9%로 뛰어올랐습니다.

김복만 울산시교육감은 “기초학력 미달 학생을 제로화하는 것이 목표였다”며 “책 읽기, 독서 동아리 활동 등을 꾸준히 추진한 결과로 최상위 성적을 올렸다”고 말했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