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인도 동의학원 이사장 법정구속…2억원 배임수재죄

학내 건물 신축공사와 관련해 건설업자에게서 거액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김인도(66) 동의학원 이사장이 법정 구속됐습니다.

부산지법 형사합의부(이훈재 부장판사)는 30일 배임증재 혐의로 기소된 김 이사장의 선고공판에서 징역 2년을 선고, 법정구속하고 2억원을 추징했습니다.

김 이사장은 2011년 6월 자신의 비공식 집무실에서 학내 건물 신축공사와 관련해 건설업자 K씨로부터 “공사 수주에 편의를 봐달라”는 청탁과 함께 5만원권으로 2억원을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끝까지 범행을 부인해 엄벌해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김 이사장에게 돈을 건넨 건설업자 K씨는 배임증재 등의 혐의가 유죄로 인정돼 징역 2년 6개월과 벌금 4억원을 선고받았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