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파리도 쓸모있네…식용 해파리 서해안 어민 새 소득원

해파리하고 하면 “해수욕장의 불청객”, “그물을 망치는 골칫거리”라는 이미지가 먼저 떠오르지만, 종류에 따라서는 어민들에게 효자 노릇을 하기도 합니다.

중국과 일본 등지에서 고급 식재료로 쓰이는 “기수식용해파리”가 대표적입니다.

국립수산과학원은 최근 우리 어민들의 기수식용해파리 어획량이 증가하고 있어 새로운 소득원으로 떠올랐다고 2일 밝혔습니다.

숲뿌리해파리로 불리다가 2015년에 기수식용해파리로 이름이 바뀐 이 해파리는 발해만, 황해, 동중국해, 남중국해 등지에 광범위하게 분포하며 13∼28도의 수온에서 서식합니다.

우리나라에서는 매년 6월부터 9월 사이에 서해 연안에 나타납니다.

올해 인천 강화도와 전남 무안 지역 어획량은 2천500t으로 지난해의 700t, 2014년의 1천800t에 비해 많이 늘었습니다.

20여년 전부터 강화도 어민들이 포획해 오다가 최근 우리나라에 나타나는 횟수와 규모가 증가하면서 2013년부터는 전남 무안에서도 어민들이 많이 잡고 있습니다.

4∼5년 전부터는 중국에 대부분 수출하고 있습니다.

해파리를 잡아서 어민들이 올리는 소득은 연간 수십억원에 이릅니다.

요즘은 해파리만 잡는 어민도 있을 정도입니다.

올해는 예년보다 이른 5월 중순에 전남 무안에 처음 나타났고, 6월 중순에는 강화도에서도 발견됐습니다.

지난 8월 수산과학원이 조사한 결과를 보면 해파리의 평균 크기는 무안 해역에서는 60㎝, 강화도 해역에서는 34㎝ 정도였습니다.

지난해 같은 시기의 조사결과와 비교하면 10~20㎝ 커졌습니다.

수산과학원은 증가하는 기수식용해파리의 서식환경을 조사하고, 출현 정보를 신속하게 어민들에게 제공해 더 많이 잡을 수 있도록 도울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