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검찰, 부산시 전 건설본부장 소환조사

엘시티 비리를 수사중인 검찰이
부산시 건설본부장 출신의 엘시티
시행사 감사 이모 씨의
자택을 압수수색 했습니다.

부산지검 특수부는 지난 1일 부산시 건설본부장을 지낸 엘시티 시행사
감사 이 씨의 자택을 압수수색하고
소환조사 했으며 이 씨가 30여년 동안 부산시에 근무한 이력을 바탕으로
엘시티 인허가 과정에 개입한 정황을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또 엘시티 실 소유주 이영복 회장의 도피를 도운 혐의로 유흥업소 직원 43살 A씨를 구속하고 함께
도피생활을 한 혐의로 공개수배했던 수행비서 장모씨를 추적하고
있습니다.

박명선 기자
  • 박명선 기자
  • pms@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