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금융중심지 내 국제금융전문인력 양성소 박차

정부가 지정한 부산 선박·파생특화 금융중심지 내 국제금융 전문인력 양성 전담기관인 “부산 금융전문대학원” 설립이 내년부터 시작됩니다.

6일 부산시에 따르면 정부 예산안에 금융전문대학원 설립 관련 사업비 117억원 국비 83억원, 시비 34억원 중 국비 13억원이 처음 반영됐습니다.

이에 따라 부산시는 내년부터 대학원 운영을 담당할 대학 공모 등 금융전문대학원 설립을 위한 절차를 진행할 방침입니다.

부산시는 금융위와 협의해 당초 계획했던 카이스트 금융전문대학원 부산분원 대신 일반대학을 대상으로 공모를 진행할 계획입니다.

부산 금융중심지 내 교육 수요는 거래소와 기술보증기금 등 부산에 본사를 둔 기존 금융기관 외에 캠코, 예탁결제원, 주택금융공사, 주택도시보증공사 등이 본사 부산 이전을 완료하면서 많이 늘어났습니다.

현재 금융중심지 입주 금융기관 직원은 3천800여 명에 달합니다.

특히 선박 및 파생금융에 특화된 금융전문대학원이 국내에 없어 부산 금융전문대학원 설립이 시급한 과제로 지적됐었습니다.

금융전문대학원은 부산 금융중심지 랜드마크인 부산국제금융센터 10∼11층에 들어설 예정입니다.

교과는 금융공학과 금융 MBA 등의 석사과정을 중심으로 개설됩니다.

부산시 측은 “부산 금융산업의 국제 경쟁력 제고와 동북아 해양·파생 금융특화 허브 구현을 위한 고급 전문인력 확보가 필수적”이라며 “운영 대학 공모 등 사전절차를 신속하게 진행해 조기 개원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