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녕 우포늪 폐사 큰고니 고병원성 AI 확진(종합)

경남 창녕군 우포늪 예찰 과정에 나온 조류인플루엔자(AI)가 고병원성으로 밝혀졌습니다.

경남도는 창녕군 우포늪 대제방 수풀에서 수거한 큰고니 폐사체 1마리를 국립환경원에 검사 의뢰한 결과 H5N6형(고병원성) AI로 확진됐다고 6일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도는 고병원성 AI 검출지역에서 반경 10㎞ 이내 예찰 지역과 우포늪에 대한 긴급방역을 시행했습니다.

지역 내 45개 농가, 200여만 마리의 가금류 사육농가의 이동을 제한하면서 긴급 예찰 활동도 벌이고 있습니다.

특히 고병원성 AI 검출지역 내 축산차량 이동을 통제하고 주요 도로 9곳에 통제초소를 설치해 일반인 방문을 금지했습니다.

도는 우포늪 진·출입 차량에 대한 철저한 세척과 소독을 위해 고정식 소독기를 차량 주요 출입로에 설치, 운영에 들어갔습니다.

가금류 사육농가에 대한 긴급 예찰과 야생조류 유입을 막으려고 농가별 축사 그물망도 정비했습니다.

이와 함께 사료, 동물 약품, 왕겨 등 운반 축산차량에 의한 수평전파를 차단하기 위해 예찰 지역 내 축산농가를 방문하는 축산차량에 대해서는 소독을 받고 소독 필증 지참 후 운행하도록 했습니다.

박석제 경남도 농정국장은 “도내 AI 유입차단을 위해 모든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다”라며 “농가에서도 축사 소독, 외부인 출입자제, 야생조류 접촉차단 등 농가 자율방역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