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경남대 총학생회 선거 부정 논란

경남대학교 총학생회 선거에서 일부
대리투표가 이뤄진 것으로 확인됐지만
당선이 인정돼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경남대는 지난달 24일
제49대 총학생회 선거에서
일부 학생이 대리투표를 한 것으로 CCTV분석결과 드러났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학교 중앙선관위는
대리투표로 인한 무효표가 득표 차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며 당선을
인정해 낙선자측에서 재선거 서명운동을 벌이는 등 반발하고 있습니다.

강소라 기자
  • 강소라 기자
  • sol@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