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만 되면 보도공사로 남은 예산 펑펑은 옛말

해마다 연말이면 멀쩡한 보도를 뜯어내고 다시 설치하는 등 보도공사로 시민들의 눈살을 찌푸리는 일이 잦았습니다.

확보한 공사 예산을 일 년 내내 사용하지 않다가 연말께 한꺼번에 남은 예산을 사용하기 위해 불필요한 보도공사를 벌인다는 인식이 많았습니다.

부산시 감사관실은 연말과 겨울철에 예산 소진을 위한 보도공사가 많다는 지적에 대해 보도공사와 보도관리 실태를 감찰해 그 결과를 8일 밝혔습니다.

감찰 결과 최근 3년간 부산지역 보도 설치와 정비공사 발주 건수는 2013년 48건에서 2014년 42건, 2015년 31건으로 해마다 줄었습니다.

공사 물량으로 보면 2013년 3만4천880㎡에서 2014년 3만9천154㎡로 늘었다가 2015년에는 2만2천827㎡로 줄었습니다.

공사비는 매년 물가상승으로 인해 2013년 73억5천600만원, 2014년 87억2천100만원, 2015년 103억700만원으로 상승했습니다.

이 가운데 연말 및 겨울철 보도공사 발주사례는 2013년 7건(14.5%)이었으나 2014년 2건(4.7%), 2015년 1건(3.2%)으로 최근 2년간 크게 줄었습니다.

연말 및 겨울철 보도공사비도 2013년 7억7천300만원에서 2014년 2억800만원, 2015년 5천만원으로 급격히 줄었습니다.

최근 3년간 연말 및 겨울철 보도공사를 발주한 사유를 분석해보니 10건의 보도공사 가운데 6건은 추경예산이나 시 예산 교부가 하반기에 결정된 때문이고, 나머지 4건은 사업 미확정 등 공사 발주가 늦었기 때문으로 조사됐습니다.

남은 예산을 소진하기 위해 멀쩡한 보도를 뜯어내는 공사는 최소한 없었다는 설명입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