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울산 악취 소동, 원인 못 밝히고 사라져 미스터리

올해 여름 부산과 인근 지역인 울산에서 원인 모를 악취 민원이 빗발쳤습니다.

폭염속에서도 심한 악취에 아파트 창문을 꽁꽁 걸어 잠가야 했으며, 일각에서는 지진 전조현상이라는 괴담까지 돌았습니다.

정부가 전문가들을 동원, 원인 규명에 나섰으나 주민들이 납득할만한 뚜렷한 실체를 파악하는데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대신 악취 현상의 재발을 막기 위해 관련 기관이 대응책 마련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부산시는 재난관리기금 4천만원을 들여 이동식 악취 포집장치 10대를 추가로 설치했다고 11일 밝혔습니다.

이동식 악취측정차량 1대는 부산시보건환경연구원에 배치됐습니다.

부산시는 악취의 원인으로 지목된 부취제 관리를 강화하려고 위험물안전관리법, 악취방지법, 고압가스안전관리법 등 관련 법 정비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이밖에 악취전담팀(TF) 구성을 위해 조직 개편까지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TF는 환경보전·재난대응·에너지산업 분야, 소방본부,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 등으로 구성됩니다.

부산에서는 지구과학, 화학, 환경, 수리, 기후, 안전 등 전문가로 구성된 민간자문단도 운영됩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