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큰애기야시장 인기…개장 한 달 78만명 방문

울산 원도심 상설 야시장인 “울산큰애기야시장”에 하루 평균 3만여 명이 찾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울산시 중구는 지난달 11일 개장 이후 이달 10일까지 매주 월요일을 제외한 총 26일을 운영한 결과, 모두 78만 명이 다녀갔다고 12일 밝혔습니다.

이들 중 실제 돈을 쓴 방문객은 17만9천여 명, 하루 평균 6천880여 명입니다.

36개 매대의 총매출액은 6억1천452만7천원으로 매대 1개당 하루 평균 65만6천원 상당의 매상을 올린 것입니다.

중구는 울산 최초 상설야시장이라는 특색과 다양한 먹거리가 방문객들의 눈길을 끈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중구는 야시장 매대 운영자가 94명, 청소 인력이 10명으로 일자리 창출에도 도움이 됐다고 밝혔습니다.

중구 관계자는 “야시장이 있는 중앙전통시장은 물론, 인근 젊음의거리와 문화의거리로도 유입인구가 늘어나면서 전체 상권이 함께 성장하고 있다”며 “향후 주차공간 확보 대책을 세우겠다”고 말했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