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대우조선 고재호 전 사장 징역 10년 구형

5조원대 분식회계를 바탕으로 사기 대출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고재호 전 대우조선해양 사장에게 검찰이 징역 10년의 중형을 구형했습니다.

검찰은 분식과 사기 규모가 크고
회사 부실이 늦게 드러나면서 수조원의 공적자금이 투입되는등 국가 경제에 심각한 타격을 입혀 중형을 구형한다고 밝혔습니다.

길재섭 기자
  • 길재섭 기자
  • jskil@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