쪽방에서 희망을…부산 저축우수자 11명 포상

사업실패로 쪽방 생활을 하던 손모씨는 올해만 600만원을 저축했습니다.

부산지역 노숙인시설이나 쪽방 생활자 가운데 올해의 저축왕으로 뽑힌 손씨는 쪽방에 살면서도 저축계획을 세웠습니다.

고정적인 수입이 보장되는 건물 관리직 일자리를 얻은 손씨는 삶에 대한 자신감을 찾게 됐고, 앞으로 노후에 대비해 70세까지 꾸준히 저축해 5천만원 이상 모을 계획입니다.

70세의 나이에도 노인 일자리사업에 종사하는 류모씨는 시설 생활을 하면서 지출을 줄여 400만원을 모았습니다.

목표 금액인 2천만원을 모으면 임대주택을 마련해 완전하게 자립하겠다는 생각에 오늘도 열심히 일하고 있습니다.

유모씨는 쪽방에 거주하면서 어렵게 번 급여를 아껴 보험과 희망키움 통장 등에 300만원을 저축했습니다.

앞으로 작은 가게를 운영하며 뿔뿔이 흩어진 가족들과 다시 모여 살 날을 손꼽아 기다리며 자립의 꿈을 키우고 있습니다.

부산시는 노숙자시설 입소자, 쪽방 생활자 및 쪽방 경험자 등을 대상으로 올해 저축우수자를 선정했다고 15일 밝혔습니다.

시는 저축왕 1명과 우수 3명, 장려 7명 등 모두 11명을 선발해 자활생활을 돕기 위한 포상금을 지급했습니다.

시 관계자는 “노숙인이나 쪽방 생활자 등이 하루빨리 자립해 헤어진 가족과 함께 생활할 수 있도록 취업지원, 자활사업 확대 등 시책을 벌이고 있다”며 “이번 저축우수자 선정과 포상으로 어려운 처지에 있는 분들에게 힘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