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10조921억원·교육청 3조6천357억원 내년도 예산안 통과

부산시의회는 15일 제58회 정례회 2차 본회의를 열고 시와 교육청의 내년도 예산안을 의결했습니다.

부산시 예산은 10조921억원, 교육청 예산은 3조6천375억원입니다.

이는 애초 시와 교육청이 요청한 예산에서 각각 1억원과 100억원 늘어난 규모입니다.

교육청 예산이 대폭 늘어난 것은 내년부터 중학교 전면 무상급식 도입에 따른 것입니다.

시의회는 이번 예산안 심사에서 비콘 기반의 스마트 관광안내서비스 구축 예산 14억원을 비롯해 원아시아페스티벌 15억원, 부산형 기초보장급여 19억원, 서부산 도시재생특화마을 조성사업 42억4천800만원 등을 삭감했습니다.

무상급식비 100억원과 강동권 창조도시 조성사업 12억원, 방범용 CCTV 구축사업 10억원 등은 증액했습니다.

이날 열린 본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5분 자유발언에 나서 예산안 심사가 부적절하게 이뤄졌다고 비난했습니다.

민주당 정명희 의원은 “원아시아페스티벌은 부산국제영화제 죽이기 행사 또는 최순실 개입 예산으로 의심받는 데다가 근거도 없고 실적도 저조한 상황에서 내년에도 이 행사를 개최하겠다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며 “시민 세금이 합리적으로 편성되고 합리적으로 심의됐는지 의문스럽다”고 주장했습니다.

같은 당 전진영 의원은 “예결위의 예산안 심사 과정에서 시의원의 질문에 불성실하게 답하다가 부적절한 발언까지 쏟아낸 시 간부 공무원에 대해 즉각 인사 조처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서병수 시장은 “예산안 심의과정에서 시 간부의 부적절한 발언으로 심려를 끼쳐 유감스럽다”며 사과하고 “이번 일로 시와 의회가 쌓아온 신뢰를 기반으로 한 협력관계가 훼손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