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IST 로봇유모차, 국제디자인대회 대상 수상

UNIST(울산과학기술원)가 디자인한 로봇유모차 콘셉트가 국제 디자인대회에서 대상을 받았습니다.

UNIST는 “2016 스파크 국제 디자인 어워드” 디자인 콘셉트 부분에서 디자인 및 인간공학부의 4개 작품이 대상, 은상, 동상을 받았다고 19일 밝혔습니다.

대상은 LG전자와 협업해 만든 로봇유모차 “베이비킹”이 차지했습니다.

이 유모차는 로봇청소기처럼 센서가 내장돼 집안을 자유롭게 돌아다닐 수 있고, 공기청정 기능이 있으며, 침대를 흔들어 아기를 달래고 재울 수 있습니다.

이 작품은 사업화 가능성이 커 현재 LG전자와 함께 제품화 프로젝트를 진행 중입니다.

은상은 비행기 프로펠러를 보트에 적용한 “씨캣(Sea Cat)”에게 돌아갔고, 1인 가구를 겨냥해 공간 활용도를 높인 전열기기 “네스트”와 화분 내 토양의 온도와 습도 등 정보를 알려주는 “플렌트 다이어리”가 각각 동상을 받았습니다.

스파크 국제 디자인 어워드는 미국 IDEA, 독일의 Reddot, iF 등과 함께 세계적인 국제 디자인 공모전으로 꼽히고 있습니다.

올해 가을 공모전 결과는 이달 초 홍콩에서 진행됐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