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국정교과서 홍보책자 일괄 배포…저지단체 반발

교육부가 이번 달 초 전국 17개 광역지자체와 226개 기초지자체, 254개 보건소 등에 역사교과서 홍보 책자를 일괄 배포하자 한국사 국정교과서 도입에 반대하는 단체 등에서 크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한국사교과서국정화저지네트워크는 정부가 역사 왜곡과 편향 문제로 뜨거운 쟁점이 된 새 국정 역사교과서에 대해 국민 예산으로 홍보 책자를 만들어 일방적인 주장을 펼친다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현재 교육부가 지난달 28일 국정교과서 현장 검토본 공개 이후 전국 행정기관 등에 배포한 국정 역사교과서 홍보 책자는 6만 부, 안내 리플릿은 11만 부 정도입니다.

55페이지 분량의 역사교과서 홍보 책자에는 “친일과 독재의 역사를 객관적으로 담았다”고 소개한 교육부 장관의 인사말에 이어 역사교과서 추진 배경, 개발 경과, 서술 방향이 서술돼 있습니다.

특히 기존 검정교과서와 달라진 역사교과서 내용으로 “확고한 대한민국 정통성 수립”, “역사적인 사실에 대한 균형 있는 기술”, “주변국 역사 왜곡에 대응할 수 있는 능력”, “최신 연구 성과 적용” 등의 4가지 주제를 서술하고 있습니다.

한상권 국정화저지네트워크 상임대표는 “국정교과서는 박정희 정권의 공을 내세워 분량을 늘리고, 5·16 군사쿠데타를 미화하는 등 역사 왜곡이 다분하다”며 “”국정” 대신 “올바른”이라는 단어를 역사교과서 앞에 붙이고 “사실에 입각해 균형을 맞췄다”는 다소 일방적인 내용의 홍보 책자를 배포해 여론을 호도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시민단체 일각에서는 교육부가 현장 검토본 공개 이후 국정교과서에 대한 부정적인 반응이 바뀔 것이라는 기대와 달리 각종 여론조사에서 반대비율이 더 높게 나오자 예산을 들여 대대적으로 홍보 책자 등을 뿌린 것 아니냐는 주장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교육부 관계자는 “교육부 홈페이지에 역사교과서 현장 검토본과 홍보자료를 공개한 데 이어 더 많은 국민이 역사교과서 현장 검토본에 대한 의견을 제출할 수 있도록 역사교과서 내용을 축약한 홍보 책자를 만들어 배포한 것”이라며 “역사교과서에 대한 비판이 있는 것을 알고 있으며 평가를 받으려 의견을 받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지난달 28일부터 이번 달 23일까지 국정 역사교과서에 대한 국민과 역사 교사의 의견을 받는 교육부는 18일 현재 모두 7천437건이 접수됐다고 밝혔습니다.

교육부는 제출된 의견을 역사전문연구기관에 전달해 역사교과서 집필진과 전문가의 검토·심의를 받아 국정 역사교과서 최종본을 내년 1월 말 확정할 예정입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