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서 비수도권 최초 벤처 캐피탈 리스트 과정 진행

부산중소기업청은 부산시·부산테크노파크(TP)·창업선도대학 등과 함께 “동남권 벤처 캐피탈 리스트 전문가 과정”을 21일부터 부산 센텀기술창업타운(센탑)에서 개최합니다.

창업지원기관, 액셀러레이터 등을 대상으로 벤처투자에 대한 이해와 전문 교육과정을 지원하는 벤처 캐피탈 리스트 과정이 비수도권에서 개최되기는 이번이 처음입니다.

부산중소기업청은 “시간적, 공간적 제약으로 인해 과정을 이수하지 못한 지역 수요자(액셀러레이터 등)의 갈증을 해소하는 데 도움을 주고자 그동안 수도권에서만 개최하던 벤처 캐피탈 리스트 과정을 지방인 부산에서 개최하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최근 부산에서는 단디포럼, 펀드(청년창업펀드 펀드 등) 조성, 기술기반창업거점인 센탑 개소, TIPS 운영사 추가 선정 등 하드웨어적 인프라가 활발히 조성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벤처캐피탈 심사인력 부족으로 하드웨어(인프라)와 소프트웨어(전문인력) 결합을 통한 벤처투자 생태계 고도화가 원활하지 않다는 지적이 많았습니다.

부산중소기업청은 “전문인력 공급으로 소프트웨어적인 측면이 기존 하드웨어와 결합한다면 지역 벤처투자 활성화와 분위기 확산 측면에서도 긍정적인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교육과정은 8일 과정으로 구성됩니다. 벤처 캐피탈 리스트로서 필요한 산업 이해, 법률 등 실무교육 중심 공통과정(5일 비숙박), 투자심사보고서 작성 워크숍 등 필수과정(3일 숙박)으로 나눠 진행됩니다.

수료자에게는 액셀러레이터와 창업투자회사 설립 시 심사 인력으로 등록, 활동할 수 있는 “벤처캐피탈 전문인력 자격”을 부여합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