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해운대로·가락대로 교통체계 변경…정체해소 기대

부산의 대표적인 교통체증 구간인 해운대로와 가락대로에 내년부터 새로운 교통체계가 운영돼 차량 통행이 한층 원활해질 것으로 보였습니다.

부산시는 해운대구 원동IC∼올림픽교차로 3.7㎞ 구간에 중앙 버스 전용차로를 설치하고 이달 30일 개통한다고 밝혔습니다.

동래와 해운대를 연결하는 이 구간은 도시철도가 없어 승용차 통행 비율이 다른 지역보다 높습니다.

여름 휴가철은 물론 평소에도 교통량이 많아 부산의 대표적인 상습 정체구간으로 꼽힙니다.

부산시는 해운대로 구간 도로 중앙에 중앙에 중앙 버스 전용차로를 설치하고 17개의 버스정류장을 설치했중앙에 중앙 버스 전용차로를 설치하고 17개의 버스정류장을 설치했습니다.

시는 해운대로에 중앙 버스 전용차로를 운영하면 시내버스 운행속도가 평균 30% 향상되고, 일반 승용차 속도도 4%가량 빨라질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부산시는 또 서부산권 산업단지 교통체증을 해소하기 위해 가락대로 가락IC∼세산교차로 2.8㎞ 구간에 가변차로제를 완공하고 내년 1월 2일부터 개통합니다.

가락대로 가변차로는 32억원을 들여 기존 8차로를 9차로로 확장한 뒤 오전 출근시간대(6:30∼9:00)에는 부산신항 방향으로 6개 차로를 운영하고 가락IC 방향으로 3개 차로를 운영합니다.

주말과 공휴일을 포함한 평상시에는 부산신항 방향으로 4개 차로를, 가락IC 방향으로 5개 차로를 운영합니다.

원활한 교통 흐름을 위해 세산교차로 앞 횡단보도는 폐지합니다.

시는 이에 앞서 지난해 12월 강서구 녹산동 르노삼성차 남문에서 녹산산업대로 6번 신호등까지 2.9㎞ 구간에 가변차로제를 도입해 운영하고 있습니다.

녹산산업로와 가락대로는 녹산산업단지 등 서부산권 산업단지로 출퇴근하는 차량이 몰리면서 상습체증을 빚어왔중앙에 중앙 버스 전용차로를 설치하고 17개의 버스정류장을 설치했습니다.

시는 해운대로에 중앙 버스 전용차로를 운영하면 시내버스 운행속도가 평균 30% 향상되고, 일반 승용차 속도도 4%가량 빨라질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부산시는 또 서부산권 산업단지 교통체증을 해소하기 위해 가락대로 가락IC∼세산교차로 2.8㎞ 구간에 가변차로제를 완공하고 내년 1월 2일부터 개통합니다.

가락대로 가변차로는 32억원을 들여 기존 8차로를 9차로로 확장한 뒤 오전 출근시간대(6:30∼9:00)에는 부산신항 방향으로 6개 차로를 운영하고 가락IC 방향으로 3개 차로를 운영합니다.

주말과 공휴일을 포함한 평상시에는 부산신항 방향으로 4개 차로를, 가락IC 방향으로 5개 차로를 운영합니다.

원활한 교통 흐름을 위해 세산교차로 앞 횡단보도는 폐지합니다.

시는 이에 앞서 지난해 12월 강서구 녹산동 르노삼성차 남문에서 녹산산업대로 6번 신호등까지 2.9㎞ 구간에 가변차로제를 도입해 운영하고 있습니다.

녹산산업로와 가락대로는 녹산산습니업단지 등 서부산권 산업단지로 출퇴근하는 차량이 몰리면서 상습체증을 빚어왔습니다.

이 구간도 도시철도는 물론 시내버스 노선조차 제대로 갖춰지지 않아 산업단지 근로자들이 통행에 큰 불편을 겪었중앙에 중앙 버스 전용차로를 설치하고 17개의 버스정류장을 설치했습니다.

시는 해운대로에 중앙 버스 전용차로를 운영하면 시내버스 운행속도가 평균 30% 향상되고, 일반 승용차 속도도 4%가량 빨라질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부산시는 또 서부산권 산업단지 교통체증을 해소하기 위해 가락대로 가락IC∼세산교차로 2.8㎞ 구간에 가변차로제를 완공하고 내년 1월 2일부터 개통합니다.

가락대로 가변차로는 32억원을 들여 기존 8차로를 9차로로 확장한 뒤 오전 출근시간대(6:30∼9:00)에는 부산신항 방향으로 6개 차로를 운영하고 가락IC 방향으로 3개 차로를 운영합니다.

주말과 공휴일을 포함한 평상시에는 부산신항 방향으로 4개 차로를, 가락IC 방향으로 5개 차로를 운영합니다.

원활한 교통 흐름을 위해 세산교차로 앞 횡단보도는 폐지합니다.

시는 이에 앞서 지난해 12월 강서구 녹산동 르노삼성차 남문에서 녹산산업대로 6번 신호등까지 2.9㎞ 구간에 가변차로제를 도입해 운영하고 있습니다.

녹산산업로와 가락대로는 녹산산업단지 등 서부산권 산업단지로 출퇴근하는 차량이 몰리면서 상습체증을 빚어왔습니다.

이 구간도 도시철도는 물론 시내버스 노선조차 제대로 갖춰지지 않아 산업단지 근로자들이 통행에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이 구간도 도시철도는 물론 시내버스 노선조차 제대로 갖춰지지 않아 산업단지 근로자들이 통행에 큰 불편을 겪었습니다.

시는 해운대로에 중앙 버스 전용차로를 운영하면 시내버스 운행속도가 평균 30% 향상되고, 일반 승용차 속도도 4%가량 빨라질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부산시는 또 서부산권 산업단지 교통체증을 해소하기 위해 가락대로 가락IC∼세산교차로 2.8㎞ 구간에 가변차로제를 완공하고 내년 1월 2일부터 개통합니다.

가락대로 가변차로는 32억원을 들여 기존 8차로를 9차로로 확장한 뒤 오전 출근시간대(6:30∼9:00)에는 부산신항 방향으로 6개 차로를 운영하고 가락IC 방향으로 3개 차로를 운영합니다.

주말과 공휴일을 포함한 평상시에는 부산신항 방향으로 4개 차로를, 가락IC 방향으로 5개 차로를 운영합니다.

원활한 교통 흐름을 위해 세산교차로 앞 횡단보도는 폐지합니다.

시는 이에 앞서 지난해 12월 강서구 녹산동 르노삼성차 남문에서 녹산산업대로 6번 신호등까지 2.9㎞ 구간에 가변차로제를 도입해 운영하고 있습니다.

녹산산업로와 가락대로는 녹산산업단지 등 서부산권 산업단지로 출퇴근하는 차량이 몰리면서 상습체증을 빚어왔습니다.

이 구간도 도시철도는 물론 시내버스 노선조차 제대로 갖춰지지 않아 산업단지 근로자들이 통행에 큰 불편을 겪고 있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