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부산시정 최고 성과는… 김해신공항 건설 확정

김해신공항 건설 확정이 올해 부산 시정의 가장 큰 성과를 꼽혔습니다.

부산시는 시민, 언론인, 공무원 등 8천여 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벌여 “2016 시정 베스트 10″을 선정, 22일 발표했습니다.

올해 최고 성과는 시민들의 염원을 하나로 모아 이뤄낸 “김해신공항 건설 확정”이 선정됐습니다.

다음으로는 서부산청사·의료원 입지 확정과 부산구치소 이전 등 “서부산권 발전 프로젝트 본격화”가 뽑혔습니다.

이어 “부산형 도시재생 모델”, “동해남부선 복선전철사업 부산 구간 개통”, “2030등록엑스포 공식신청”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FAO세계수산대학 및 국제금융기구 유치 등 “글로벌 도시 발판 마련”과 “부산형 기초보장제도와 다복동 사업”, “신규 공공임대주택 7만3천 호 공급”, “부산비엔날레가 열린 F1963, 폐공장의 변신”, “파워반도체 상용화사업 유치” 등이 올해 부산시정 베스트 10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최근 확정된 “현대글로벌서비스 부산 유치”와 “중학교 무상급식 전면 시행”은 시정 베스트 10+로 추가 선정됐었습니다.

서병수 부산시장은 “2016년은 김해신공항 유치와 서부산권 핵심사업을 확정하고, 일자리 창출을 위한 창업 생태계 기반을 마련한 한해였다”며 “올해 성과를 발판으로 내년에도 글로벌 도시를 향한 부산의 변화와 발전을 이끌어 가겠다”고 말했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