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독감 기습에 교육현장 갈팡질팡

{앵커:부산경남지역에서 독감 환자가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습니다.

학교 현장도 거의 패닉 상태인데,
조기 방학의 필요성이 커지고 있지만
교육당국은 사실상 뒷짐만지고 있습니다.

어찌된 일인지 김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남 창원의 한 초등학교.

최근 각 학교마다 하나둘 독감확진 판정을 받고 결석하는 학생들이 늘고 있습니다.

{조여경/초등학생"사촌동생이 독감에 걸려서 학교도 못가고, 학원도 못가고 누워있다고 하더라고요"}

경남은 22일 기준 독감 신고 건수가 4천2백여 건으로 이틀 전보다 2배 이상 훌쩍 늘었습니다.

부산도 4300여건을 넘어섰습니다.

부산 경남에서 독감으로 결석한 학생들이 8500명에 이르는 상황입니다.

보통 겨울방학 때 유행하던 독감이 올해는 한달 정도 일찍, 학기 중에 찾아온 것이 피해를 키운 배경입니다.

"예년보다 일찍 기습적으로 찾아온 독감, 때문에 대비할 시간이 없던 일선 곳곳에서 큰 혼란이 빚어지고 있습니다"

확진환자 격리 외에 조기방학으로 추가감염을 막는 필요성이 커진 상황인데, 교육청은 학교에서 자율적으로 판단할 일이라는 입장입니다.

{김필식/경남교육청 학교보건담당"조기방학은 어디까지나 학교장의 재량권입니다. 조기방학을 하려면 다른 학사일정과도 맞춰야되는 부분이거든요"}

그러나 판단의 기준으로 삼을 수 있는
메뉴얼이 전무하다는게 문젭니다.

교육부가 교육청에 보낸 지침을 보면 상황보고 알아서 조치하라는 식으로 책임을 떠넘기더니,

교육청이 일선에 보낸 지침 역시
교육부 지침에 몇 문장만 살짝 덧붙여 책임을 학교에 전가했습니다.

어느 시점에 조기방학을 해야할지는 오로지 학교 판단과 책임이란 겁니다.

환자는 늘지만, 학사일정도 신경쓰이고…학교는 갈팡질팡할 뿐입니다.

각급 학교가 29일까지 차례차례 방학을 맞는 가운데, 아이들의 독감 피해를 막을 제대로된 대책도 메뉴얼도 없는 상황입니다.

KNN 김상진입니다.

김상진 기자
  • 김상진 기자
  • newstar@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