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AI, 양산도 뚫렸다

{앵커:
경남 최대 산란계 밀집지역인
양산에서도 AI가 검출됐습니다.

달걀값이 폭등하는 상황에서
산란계 120여만 마리가 밀집해 있는 양산이어서 충격이 더 큽니다.

경남도는 닭 5만 4천여마리를
급히 살처분한 뒤 대응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습니다.

정기형기자입니다.}

{리포트}

경남 양산시 상북면의 한 산란계 농장에서 키우는 닭이 AI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방역당국은 해당 농가의 닭
5만 4천여마리를 살처분했습니다.

인근 농장까지 모두
10만 6천여마리의 닭을 살처분할
예정입니다.

"양산은 산란계, 즉 달걀을 낳는 닭을 키우는 농가가 집중된 곳입니다.

130여개 농가에서 모두 120여만 마리의 닭을 키우고 있습니다."

인근 10km 지역의 가금류 전체로는
198개 농가, 약 150만 마리에
이릅니다.

경남도와 양산시는 각각 긴급회의를 열고 AI 확진에 따른 대응책과
방역*차단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김경술/양산시 안전총괄과장/"방역 초소를 주변으로 방역을 그리고 의심지역 안에 있는 계란 등이 밖으로, 외부로 반출되는 것을 철저히 막고 있습니다."}

어제(24)는 창원 주남저수지에서
채취한 야생조류의 분변에서
고병원성 AI가 검출됐습니다.

경남은 철새 등 야생조류에서 AI가
확인된 적은 있지만 가금류 피해가
생긴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KNN 정기형입니다.

정기형 기자
  • 정기형 기자
  • ki@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