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같은 돈 내고 더 안좋은 물 공급 왜?

{앵커:
낙동강을 식수원으로 쓰고 있는
부산경남의 경우
같은 물이용부담금을 내고도
한강이나 영산강보다 수질이 더
안 좋은 물을 공급받고 있는게
현실이라고 합니다.

자세한 내용을 이태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낙동강 인근 지역의 물이용부담금이
갈수록 늘고 있습니다.

"지난 2002년보다 톤당 70원이
더 늘어났고, 부산만 하더라도
4백억원 이상 증가했습니다."

수질은 크게 나아진 것이 없는데,
오히려 세금만 늘고 있는 것입니다.

현재 부산경남의 경우
한강물을 이용하는
서울*경기 지역 등과 동일한
물이용부담금을 내고 있습니다.

하지만 수질은
확연히 차이가 납니다.

"올해 양산 물금취수장의 평균 BOD는 2.2 PPM, 창녕 남지취수장은
2.3PPM입니다."

"이는 한강 팔당댐과
영산강 주암댐보다 수질이
더 안좋습니다."

특히 금강의 경우에는
물이용부담금이 톤당 160원으로
낙동강보다 저렴하지만 수질은
훨씬 깨끗합니다.

{이진규/부산 부전동/"아무래도 똑같은 돈 내고 수질 안좋은 물 먹는다는 것이 좀 억울한데… 뭔가 개선방향을 확실히 해서 좋은 물 좀 먹었으면 좋겠어요."}

사정이 이런데도 대구경북 등
낙동강 중상류 지역의 공단 조성문제에 대해서는 하류지역 의견이
제대로 반영 되지 않고 있습니다.

{서토덕/환경과 자치연구소 기획실장/"우리가 물이용부담금을 납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설명회나 의견을 전혀 수렴하지 않고 있습니다. 중상류지역에서 대규모 사업이 벌어질 경우에는 하류지역 주민들의 의견을 반드시 수렴하는 법적 제도화가 필요합니다.}

낙동강 일부 지역을 수변보호구역으로
지정해야한다는 주장도 있지만,
개발논리 때문에 이마저도 쉽지
않습니다.

물이용부담금 제도의
체계 개선과 함께
깨끗한 물을 마시기 위한
지자체 간의 협력도 절실해 보입니다.

KNN 이태훈입니다.

이태훈 기자
  • 이태훈 기자
  • lth4101@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