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조선업계, 정부 공공선박 수주…회복 기대감 상승

부산지역 조선소가 정부의 공공선박을 잇달아 수주하고 있습니다.

26일 부산시에 따르면 한진중공업은 지난 10월 11일 해군 차기고속정(PKX-B) 3척을 수주한 데 이어 같은 달 28일 해경 500t급 경비함 5척 수주했습니다.

이달 20일에는 1천524억원 규모의 고속상륙정(LSF-Ⅱ) 후속함 건조사업을 낙찰받았다고 공시했습니다.

대선조선은 해양수산부 연안여객선 현대화 펀드의 지원을 받은 한일고속에서 발주한 160m급 연안 카페리 1척을 건조하기로 계약했습니다.

컨테이너선과 화학제품선에 특화·주력하고 있는 대선조선이 여객선을 수주한 것은 1945년 창사 이래 처음입니다.

대선조선은 지난해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KRISO), 중소조선연구원(RIMS) 등과 함께 연안여객선 개발 정부과제 사업자로 선정돼 연안여객선 사업을 준비해왔습니다.

강남조선소도 지난 10월 28일 해경 500t급 경비함 3척을 수주했습니다.

강남조선소 측은 기존에 진행하던 프로젝트를 합치면 단기 일감이 모두 확보돼 최근 해양수산부 동해·서해어업관리단에서 발주한 국가어업지도선(1천500t급 4척, 1천470t급 2척, 750t급 3척) 건조사업 입찰에는 참가하지 않았습니다.

해양플랜트 설계전문업체인 마스텍중공업은 올해 초 STX조선해양 영도조선소를 인수해 설립한 신생 조선소로, 최근 해양수산부에서 발주한 국가어업지도선 6척(1천500t급 4척, 1천470t급 2척)을 낙찰받고 적격심사 중입니다.

부산시 관계자는 “부산지역 조선소들이 정부에서 조선산업 경쟁력 강화방안으로 추진하는 공공선박 조기발주 계획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수주 성과를 올리고 있다”며 “정부의 계획조선으로 발주한 선박인 만큼 혜택이 지역 조선 기자재업체에도 돌아갈 수 있도록 지원책을 강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