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객 상대 돈 빼앗은 퍽치기 4년 만에 붙잡아

취객을 폭행하고 금품을 빼앗은 20대가 4년 만에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부산경찰청 미제사건수사팀은 강도상해 혐의로 W모씨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26일 밝혔습니다.

W씨는 2012년 6월 20일 오전 2시쯤 대구시 북구의 한 골목길에서 술에 취해 걸어가던 C모씨를 폭행하고 현금과 귀금속 등 215만원을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미제사건을 수사하던 경찰은 당시 범행에 가담한 A·B씨로부터 공범이 한 명 더 있었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수사에 나서 최근 경기도 광명에서 W씨를 붙잡았습니다.

이들은 당시 군 복무를 앞둔 W씨를 위해 공범 여부를 숨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조사과정에서 W씨가 2012년 7월 12일 오후 10시께쯤경북 포항의 한 주택에 몰래 들어가 현금 40만원 등 160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사실도 확인했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