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서병수 시장 측근 또 엘시티 수사 대상에 올라

먼저 엘시티 특혜 의혹과 관련해,
서병수 시장의 측근이 또 수사선상에 올랐죠?

네,이번에 수사선상에 오른 인물은,
서병수 부산시장의 친구이자 부산
최대 친박 조직인 “포럼부산비전”의 전 사무처장 김모씨입니다.

검찰은 이영복 엘시티 회장의 비자금을 추적하는 과정에서,
거액이 김 전 처장에게 건너간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포럼부산비전은 지난 2천6년 서병수 당시 한나라당 사무총장이 중심이 돼 창립된
부산 최대 친박 외곽조직입니다.

한 때 규모가 준회원까지 포함하면 5천명을 넘기도 했는데,현기환 전
정무수석도 특별회원이었습니다.

포럼을 초기부터 이끌고 실질적으로 운영했던 김 전 처장이 수사 대상에 오르면서,
포럼과 연관있는 유력 인사들이 줄줄이 엘시티 수사 대상에 오를 가능성이 큽니다.

검찰은 김 전 처장이 이 회장으로 부터 금품을 받고,정관계 인사들에게
엘시티 사업 관련 청탁을 했을 가능성을 의심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김 전 처장은 서 시장의 “복심”으로 통하는 인물이어서,
이번 혐의가 개인 비리로 드러나더라도,
서병수 시장에게는 정치적으로 부담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검찰은 조만간 정기룡 부산시 전 경제특보를 또 다시 불러 조사하겠다고
밝혔는데,엘시티 수사가 인허가 특혜 의혹쪽으로 확대될 것으로 보입니다.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