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노사, 청년 사회공헌 일자리 지원기금 6억 기탁

현대자동차 노사가 청년의 실업난 해소를 위해 일자리 지원에 나섭니다.

노사는 26일 울산시청에서 사회공헌 일자리 지원기금 6억원을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했습니다.

기금은 울산사회복지협의회(2억원)와 울산시자원봉사센터(4억원)에 전달돼 청년 일자리 지원 사업에 쓰입니다.

이 사업은 인력이 필요한 사회복지기관과 단체, 지역사회 등과 일자리가 필요한 청년을 연결하는 맞춤형 일자리 지원 프로그램입니다. ▲ 희망엔진대학생봉사단 ▲ 청년인력 활용 사회복지 분야 프로그램 공모 ▲ 청년 특기자와 함께하는 지역사회 연계 프로그램 지원 등 세 가지 형태로 진행합니다.

희망엔진대학생봉사단은 울산사회복지협의회가 맡습니다. 지역 저소득층 대학생을 선발해 장학금과 봉사활동 보조금을 지원하고, 대학생들은 재능기부 형태로 1인당 100시간의 봉사활동을 수행합니다.

청년인력 활용 사회복지 분야 프로그램 공모와 청년 특기자와 함께하는 지역사회 연계 프로그램 지원은 울산시자원봉사센터가 담당합니다.

사회복지 분야 프로그램 공모는 사회복지 시설·기관이나 기업, 단체, 학교 등이 청년 미취업 인력을 활용한 사회복지 프로그램을 제안하면 심사를 거쳐 선정해 청년 인건비와 프로그램 사업비를 지원합니다.

지역사회 연계 프로그램 지원은 미취업 청년 가운데 미술·디자인을 전공한 특기자를 채용해 벽화 그리기를 통한 환경개선 사업을 합니다.

현대차 관계자는 “다양한 형태의 사회공헌 활동과 연계한 청년 일자리 창출은 지역사회와 소외계층, 미취업 청년 모두에게 도움이 되는 선순환 효과가 기대된다”며 “앞으로 맞춤형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지속 개발해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