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경남도 AI 확산 우려

{앵커: 경남 양산에 이어 고성에서도 AI,조류 인플루엔자 발생이 확인됐습니다.

들불처럼 번지는 AI를 막기위한
방역이나 살처분이 기대만큼 효과를 거두지 못하는 모습입니다.

길재섭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경남 고성의 한 오리농장.

출입이 통제된 이 농장에서는
성탄절인 어제(25) 오후,
조류인플루엔자 의심신고가 접수됐습니다.

확인 결과 폐사한 오리들은
H5형 조류인플루엔자에 감염됐습니다.

농장의 오리 만 천여마리가 오늘(26) 긴급 살처분됐습니다.

인근 5백미터 반경 이내에 있는 가금류 3만 2천여 마리도 함께 살처분했습니다.

고성군에는 모두 54만여 마리의
닭과 오리등이 사육중입니다.

{이문찬/고성군 축산과장/방역을 실시하고 있고, 고병원성 여부는 수의과학검역원에 의뢰를 해서 3일 정도 후에 확정이 될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경남에서는 지난 24일
산란계 사육 밀집지역인 양산시 상북면에서 H5형 AI가 발생했습니다.

또 철새도래지에서 수거된
야생조류의 폐사체에서는 고병원성 AI가 잇따라 발견되고 있습니다.

AI가 확산되는 분위기 속에
농가들의 걱정이 커지고 있습니다.

{오리사육 농장주/아무리 제아무리 청소를 깨끗이 하고, 소독해 본들 어디서 오는지 원인조차 모르잖아요.어찌보면 국가재난으로 봐야지, 환경에서 오는건데.}

모두 천 370만 마리의 가금류를
키우는 경남도.

예방적 살처분과 방역을 무시하듯
AI의 확산은 통제 가능한 수준을
이미 넘어서는 모습입니다.

KNN 길재섭입니다.

길재섭 기자
  • 길재섭 기자
  • jskil@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