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엘시티 수사,첫 현역의원 압수수색

{앵커:
엘시티 수사팀이 처음으로
현역 의원을 상대로 압수수색을
실시하고 소환 방침을 밝혔습니다.

이영복 엘시티 회장을 검거한 지
한달 반쯤의 시간이 흘렀는데,

정관계 주요 인사에 대한 수사가
본격화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주우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엘시티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오늘 모 국회의원의
서울과 부산 자택과 사무실 등
5곳에서 압수수색을 실시했습니다.

검찰은 이영복 엘시티 회장의
비자금 사용처를 수사하다
수상한 자금이 해당 의원에게 건너간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해당 의원이 부정한 돈을
받고 엘시티 사업 추진과정에 혜택을
준 것 아니냐고 의심하고 있는데,
빠르면 이번주 안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조사하겠다는 방침입니다.”

검찰은 해당 의원이
일선 지자체장으로 있을 당시
진행된 인허가 조치 사항을 주목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잠시 주춤한 듯 했던 엘시티 수사는
지난주 부산 최대 친박 조직의
관계자를 구속한 이후 다시 활기를
띄는 모양새입니다.

특히, 지난주
이 회장이 접대 때 자주 이용했던
유흥주점의 여성 대표가 검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되면서 검찰이
정관계 로비 수사의 실마리를 잡은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또 최근 이 회장이 검찰의 강도높은
압박에 조금씩 입을 열고 있다는
얘기도 흘러나오면서 검찰의 수사가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KNN 주우진 입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