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말다툼하다 홧김에 불 3명 부상

오늘 새벽 5시쯤
부산 부암동의 한 주택 2층에서
불이 나 집주인 44살 이모 여인과
이 씨의 딸, 이 씨의 내연남
45살 김모 씨 등 3명이 연기를 마셔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수퍼:화재현장/화면제공:부산소방본부}
또 불은 주택 2층을 모두 태워
소방서 추산 천 5백만원 상당의
재산피해도 났습니다.

소방과 경찰은 정확한 화재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의견쓰기